까페에 갔다가 고드름이 귀여워 노래를 지어주었다.



Posted by pianist moonyon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