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아니스트 문용이 지난 2018. 6.17.(일) 청춘 2018 커피페스티벌 preview 행사에 초청받아 

"가장 맛있는 커피, 가장 아름다운 음악, 가장 행복한 청춘"을 주제로 강연과 연주를 했습니다.


이 행사와 관련하여 피아니스트 문용에 대한 내용을 포함한 한국경제 보도가 있어 소개합니다.


한국경제 : '인생 커피'를 찾은 사람들… 청춘들에게 '소확행' 향기를 뿌리다



또한 피아니스트 문용에 관한 기사 일부를 아래에 발췌합니다.


주말 오후와 어울리는 음악 향연 

하이라이트는 콘서트였다. 독학파 피아니스트이자 바리스타인 문용 씨는 ‘낭만 2악장’ ‘착한 뱀파이어의 눈물’ 등 자신의 2집 앨범에 수록된 곡을 들려줬다. 경쾌한 리듬의 신곡 ‘라 퀴진’도 공개했다. 그는 “20대에는 꿈만 좇거나 현실에 부딪치는 시간을 보냈고, 이제 그 둘의 균형점을 찾게 된 것 같다”며 “음악이라는 꿈을 포기하지 않아 8년 만에 앨범을 낼 수 있었다”고 말했다. 그는 또 “꿈을 따라가는 길이 힘들 때마다 커피가 큰 자산이 됐다”고 말했다.


[ 기사 원문 : http://news.hankyung.com/article/2018061732761 ]

Posted by pianist moonyong